글보관함

5,097

글 공유하기

Loading글보관함에담기



뼈가 가루가 되고 몸이 부서지다. 자기 몸을 돌보지 않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여 힘쓰고 고생함.

오세현 아산시장 “분골쇄신으로 위기 극복” 충청헤럴드.2021.1.
분골쇄신하는 자세로 시대를 책임지고 선도하는 역할을 다하다.
나라의 발전을 위해 분골쇄신 하겠다.
더 높은 도약을 위해 분골쇄신하다.

“너는 빨리 가서 일찌감치 항복하고 성을 내놓아라. 그러면 목숨만은 살려주겠다. 만약 이를 어기고 지체한다면 분골쇄신 하겠노라!” – 삼국지연의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