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보관함

1,026

글 공유하기

Loading글보관함에담기

酒逢知己飮,詩向會人吟
술은 자신을 알아주는 사람과 만나서 마실 것이요, 시는 시를 이해하는 사람들이 모인 자리에서 이야기하라.
– 증광현문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