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보관함

6,026

글 공유하기

Loading글보관함에담기

매우 공평하여 사사로움이 없음.

춘추시대 진나라의 왕 진평공은 책략가 기황양에게 “남양현에 현령 자리가 비어 있는데 누구를 보내는 것이 적당하겠는가?”하고 물으니, 기황양은 “해호를 보내면 반드시 훌륭하게 임무를 해낼 것입니다.” 하고 대답했다.
진평공은 놀라 “그대는 해호와 원수지간이 아닌가? 어찌하여 해호를 추천하는 것인가?” 하고 묻자, “공께서 물으신 것은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적임자에 관한 것이지, 해호가 제 원수인지 아닌지를 물은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고 대답했다.
과연 임명된 해호는 남양현은 잘 다스려 백성들로부터 존경을 받았다.
얼마 후, 평공이 다시 묻기를, “지금 조정의 법을 집행할 사람이 한명 필요한데, 누구를 임명하는 것이 적당하겠는가?” 하였다. 기황양이 “기오가 수행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니, 평공이 다시 반문하기를 “기오는 그대의 아들이 아니오. 어찌 아들을 추천할 수 있소?”, “공께서는 누가 적임자인지를 물으신 것이지, 기오가 제 아들인지 아닌지를 물은 것은 아닙니다.” 하였다. 과연 기오 역시 모든 일을 공명정대하게 처리하고 칭송을 받았다. 그 후 이 이야기를 전해들은 공자는 기황양을 대공무사의 사람이라고 칭찬했고 여기에서 대공무사라는 고사가 생겨났다고 한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