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보관함

873

글 공유하기

Loading글보관함에담기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이 흔드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으니, 내 모습이 바르다면 어찌 그림자가 비스듬하다고 근심하랴.
根深不怕風搖動,樹正無愁月影斜 – 증광현문328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