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보관함

1,018

글 공유하기

Loading글보관함에담기



여민동락은 ‘백성과 더불어 즐거움을 함께하다’라는 뜻으로 『맹자(孟子)』에서 유래된 말이다. 백성과 동고동락同苦同樂하는 통치자의 자세를 비유해서 쓰인다.

국민의 행복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협치와 포용을 통해 국민과 더불어 즐거움을 함께하는 여민동락의 정치를 펼치겠다.

권철은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임진왜란 때 행주대첩에서 공을 세운 권율 장군의 아버지이다. 그는 평소 이황선생을 존경하였는데, 영의정을 지내던 어느 날 도산서원으로 퇴계(이황)선생을 찾아가 함께 학문을 논하며 이야기 꽃을 피웠다.

식사 때가 되자 밥상이 나왔는데 보리를 반 이상 섞은 밥에 콩나물국, 반찬으로는 콩자반, 귀한 손님이라고 해서 특별히 마련한 것이 북어 한 토막이 전부였다. 이황은 한 그릇을 다 먹었으나 권철은 체면치레로 몇 술 뜨고 수저를 놓았다.

이튿날도 같은 식사가 나오자 목에 넘어가지 않는 식사 때문에 예정을 앞당겨 떠나기로 했다. 떠나면서 좋은 말씀 한마디를 부탁했다.

이에 이황은,

“촌부가 대감께 무슨 할 말이 있겠습니까? 다만 융숭한 대접을 못해드려 죄송합니다. 그러나 이 식사는 백성들이 먹는 식사에 비하면 진수성찬이올시다. 이것을 드시지 못하면 관과 민의 생활이 이처럼 동떨어져서야 어찌 백성이 진심으로 복종하겠습니까?”

라고 대답했다 한다.

활용도: 4
“앞으로도 여민동락의 마음으로 지역 복지 수준을 높이는 데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장흥신문

댓글 남기기